자유게시판

> 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
좋은 글(두가지일을 했습니다.)

2018년 02월 01일 12:20

관리자 조회 341

미국 스탠퍼드대학에 다니는 한 학생이 아르바이트 자리를 찾고 있었다.
이른 새벽부터 늦은 저녁까지 며칠 내내 찾아다녔지만,
일자리를 구하는 건 쉽지 않았다.

그렇게 며칠 내내 아무런 성과가 없자 거의 포기상태에 이르렀다.
그때, 한 회사의 아르바이트 모집 공고가 학생의 눈에 들어왔다.

포기하고자 했던 마음을 던져버리고 심기일전하여
회사의 담당자를 찾아가 열심히 일하겠노라 의지를 보였다.

그러자 담당자는 속기사를 모집하는데
타자를 할 줄 안다면 지금부터라도 당장 일을 시작하라고 했다.
그런데 학생은 자신에게 4일간의 여유를 달라고 부탁하는 것이었다.
담당자는 패기 넘치는 학생을 믿고 4일이란 시간을 주었다.

4일 후, 청년이 출근했을 때 담당자는 그동안 무엇을 했느냐고 물었다.
그러자 청년이 대답했다.

"두 가지를 했습니다. 한가지는 타자기를 빌린 일이고,
또 한가지는 밤을 새워 타자를 연습했습니다."

이 청년이 바로 미국의 제31대 대통령이 된 허버트 후버입니다.

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=

끊임없이 문을 두드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.
물론 많은 것들이 부족하여 모든 것을 갖춘 사람들보다
거절도 많이 당하고 기회도 적습니다.
하지만, 그들에게 포기란 없습니다.


# 오늘의 명언
바로 지금 어떤 일을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결심하기 전까지는
아무 일도 이루어질 수 없다.
불행히도 이 세상에는 피아노를 옮겨야 하는데
피아노 의자를 옮기려고 하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다.
- 허버트 후버 -